요즈음 관광사업의 고부가가치화 방법 가운데 하나로 MICE산업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측 말로는 MICE에 참가하는 사람들의 한사람의 소비액의 평균은
일반 외국 관광객들의 약 3.1배쯤, 체류가능 가간은 1.4배에 정도에 이르기에
싱가폴이나 미국 등 해외 주요국들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관련있는 산업을 앞장서서 도와주는 추세입니다.

그에 따라서. 카지노 산업은 레져산업의 장기적 성장가능성과 그리고 점진적인 환경개선으로
앞으로도 쭉 지속적으로 커나가는 가능할 수 있는 사업으로 평가가 내려지고 있습니다.
MGM은 올해 2월쯤 일본에 카지노의 합법화 기대에 힘입어 100억 달러 정도의 투자를 목적에 두고 있습니다.
이것은 2020 도쿄올림픽 개최와 함께 관광객들을 엄청 많이 데려오겠다는 전략인데요.
이것은 라스베가스샌드사가 100억 달러 정도의 투자를 하겠다는 보도가 나간 이후 발표된 내용입니다.
그 수준 만큼 이익성이 엄청 좋고 관련 사업때문에 파급 효과와(건설, 지역 경제 활성화, 부동산등)
많은 관광객 유치가 많을 것으로 예측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MGM이 자국민들 입장이 허락되어 있는 오픈카지노의 전환과
신고제 카지노에서 공모제로 지침이 변화가 생긴다면
한국 사회로 사업 확장을 심사숙고할 거라고 발표까지 했답니다.
이것들이 전세계에서 2위하는 카지노 사업체인 MGM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이 몰리게 된 계기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관광업에서 이보다 더 파급력이 세고 부가가치를 증대시키는 일이 있는데요.
그게 카지노사업이랍니다. 카지노 산업은 한참전인 1970년대부터
미국 라스베가스를 중심으로 몇십년 동안 빠르게 성장을 유지해왔으며,
2000년대에 들어서서는 중국의 체계적인 육성정책으로 마카오 카지노가 갑작스럽게 성장을 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카지노 산업은 클러스터 형태와 같이 조성이 되어서 있기에
카지노를 제외하고도 외식, 공연, 쇼핑등 훨씬 많은 구성의 문화를 체험한다는 좋은장점이 있으며
이에 따른 부가적인 효과 부분은 그 국가와 나라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게 사실이랍니다.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은 전 세계에 걸쳐 호텔 사업을 이끄는 글로벌 호텔들중 하나로,
벨라지오, 만달레이 베이, MGM 그랜드, 미라지를 포괄한 독보적인 브랜드 리조트들을 운영중에 있습니다.
게임이나 숙박,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상당한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이 회사는 마카오, 네바다, 라스베이거스 등 지역에 23개 정도의 복합리조트를 운영해 나가고 있는 글로벌 리조트 회사입니다.
국외로는 홍콩의 선탁 그룹과 조인트벤처로 카지노 리조트 MGM 마카오를 운영해 나가는 중이고,
코타이 지역에도 진출계획 발표. MGM 코타이 카지노 리조트를 건설 하고 있습니다.

출처 : 카지노 ( https://edgeflip.com/ )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